[종합] 하노이 불발, 여야당 비핵화에 촉각 곤두서
[종합] 하노이 불발, 여야당 비핵화에 촉각 곤두서
  • 안도윤 기자
  • 승인 2019.03.07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여야당 하노이 회담결렬에 관한 북미관계와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이견
- 황 대표 "미 통신 기사 및 외신들 '문 대통령 비판기사' 빚받쳐"
- 더불어민주당, 하노이 회담결렬보단 도약을 위한 밑거름 이라 생각
- 자유한국당, 현 정부에 지켜지지 않는 껍데기 식 정부운영으로... 문 대통령 대국민 사과 반드시 해야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조정식 정책위의장과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 · 한반도경제통일특별위원회 · 남북문화체육협력특별위원회 · 한반도비핵화대책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5일 오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한반도평화 관련 위원회 연석회의에 참석했다. 

이해찬 대표는 먼저 모두발언에서 "이번 회담을 통해 북미 관계가 간단하지 않다는 것을북 실감했다"면서 "회담에서 기대한 합의가 나오지 못했지만 더 높은 평화로 가는 발판이라 생각한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어 쉽지 않은 일이라며 다시 진지하게 빨리 관계가 이뤄지도록 당도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하노이에서 비록 미.북이 합의도출에 이르지 못했지만 오랜 시간 심도 있는 협의를 하면서 이해를 넓히고, 쟁점을 좁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면서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며 미.북 간의 입장 차를 좁혀갈 수 있는 외교적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조 장관 역시 "우리 정부의 역할이 더 중요해졌다"면서 "남북관계를 진전시키려면 무엇보다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전달했다. 


 이에 대해 6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황교안 대표는 북미정상회담 결렬과 관련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압박을 최대한 유지한다는 입장인데도 문 대통령은 그 반대 행보를 걷고 있다며 비판했다. 

또 황 대표는 이런 문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 외신은 일제히 비판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한미 정부 간 대북정책 이견이 불거지고 있다는 미국 <블룸버그> 통신 기사를 인용하며 "하노이 회담 결렬 후 교류협력 속도를 낸다면 한미 간 의견 차이가 결별 수순으로 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왼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강경화 외교부장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2019.03.06
(왼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강경화 외교부장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2019.03.06

앞으로 북미관계와 문 대통령에 자세와 국민들과에 소통과 협치를 어떻게 이끌어갈지에 대한 여야간에 한반도 평화에 관한 논쟁은 지속적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09 (롯데캐슬프레지던트) 롯데캐슬프레지던트 101동 2303
  • 대표전화 : 02-2057-0011
  • 팩스 : 02-2057-0021
  • 명칭 : (주) 지자체티브이
  • 제호 : 지자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2610
  • 등록일 : 2013-04-15
  • 발행일 : 2013-05-01
  • 발행인 : 박상규
  • 편집인 : 박상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현
  • 지자체뉴스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0-2019 지자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ctv1@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