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티지엠피, “마스크 사업은 임대차 계약... 제조 및 판매에 대한 책임 無”
브이티지엠피, “마스크 사업은 임대차 계약... 제조 및 판매에 대한 책임 無”
  • 김재현 기자
  • 승인 2021.02.23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이티지엠피(018290)는 덴탈마스크 ‘허위광고’ 등의 논란에 대하여 단순 마스크 제조 시설에 대한 부지 임대인으로서 제조 및 판매에 대한 책임이 없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해 7월, 브이티지엠피는 의료기기 제조업체인 ‘바이오플러스’와 마스크 생산에 관한 공동사업 약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약정에 의해 파주 문발동의 위치한 브이티지엠피의 유휴부지에 마스크 제조 설비를 갖추었으며, 약 1개월 후, 마스크 2000만장을 수주하여 위탁 생산에 들어갔다. 하지만, 국내 마스크 제조 공장의 공급 과잉으로 인한 시장 악화로 생산 및 판매에 차질을 빚게 되어 기존 공동사업계약에서 임대차계약으로 변경한 바 있다.

 

최근 이 과정에서 마스크 2000만장 수주 계약에 따른 공시 여부와 마스크 판매에 대한 허위광고 논란이 빚어졌다. 실제 코스닥시장 공시규정의 제2장 공시의무 제 1절 주요경영사항 신고 및 공시 제 6조 공시신고사항에 의하면 최근사업연도 매출액의 100분의 10 이상의 단일판매계약 또는 공급계약을 체결하거나 그 계약을 해지한 경우 의무 공시사항에 해당한다.

 

그러나 브이티지엠피의 마스크 2000만장 수주 계약에 관한 매출은 이 규정에 의한 의무 공시사항에 해당하지 않는다. 또한, 지난해 9월 마스크 공동사업계약을 임대차 계약을 변경했고, 이 계약에 의해 브이티지엠피는 유휴부지의 마스크 시설 ‘임대’를 해줬을 뿐, 제조 및 판매 등 그 이상의 비즈니스에는 관여한 바가 없어 허위광고 논란에 책임이 없다.

 

브이티지엠피 관계자는 “먼저 해당 논란에 대하여 혼란을 드리게 되어 주주 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당사는 마스크 판매,‘허위광고 등과 전혀 연관되지 않았음을 밝힌다” 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09 (롯데캐슬프레지던트) 롯데캐슬프레지던트 101동 2303
  • 대표전화 : 02-2057-0011
  • 팩스 : 02-2057-0021
  • 명칭 : (주)건설투데이
  • 제호 : 지자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2610
  • 등록일 : 2013-04-15
  • 발행일 : 2013-05-01
  • 발행인 : 박상규
  • 편집인 : 박상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현
  • 지자체뉴스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0-2021 지자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ctv1@naver.com
ND소프트